<백창희 네팔 현지 PM이 전하는 네팔 디디카페 이야기>

 

 

 

 

새로운 메뉴개발, 디디카페로 놀러오세요~~


 

 

안녕하세요?

네팔 카트만두에서 네팔 여성들을 위한 제과, 제빵 교육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백창희입니다.

한국에서는 연일 벚꽃 소식이 들려오고 있네요.

네팔은 그동안 날씨가 흐리고 좋지 않았었는데 오늘부터는 화창한 날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달부터는 가스나 석유 공급 등도 점차적으로 정상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그러나 여전히 전기는 하루에 11시간 밖에 공급되지 않아 네팔살이 쉽지 않구나를 절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해 구입한 에스프레소 머신을 이용해 지역 주민들에게 맛있는 커피를 판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머신 사용법과 커피 만들기 같은 바리스타 교육은 말레이시아에서 오랫동안 일하다 이제는 네팔로 돌아와 네팔 사람들에게 기술을 나누고 계신 써로즈 따망(Saroz Tamang) 바리스타 선생님이 진행해주셨습니다. 교육생들은 바리스타 교육을 열심히 수강하였고, 작은 것 까지 세심하게 배운 결과 카페에서 질 높은 커피를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카페인데도 조금 아쉬웠던 커피의 맛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간단한 식사 메뉴를 개발해 판매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특히 샌드위치 종류가 점심시간에 인기가 많습니다. 이제 디디카페를 방문하시면 신선한 샌드위치와 간단한 아침 메뉴, 연어 요리 등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메뉴가 반응이 좋아 카페에서 일하는 모두가 굉장히 신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처럼 교육생들은 제빵기술 뿐 아니라 카페를 운영하는 다양한 기술을 배우며 전문가로 한발한발 성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교통편이 일찍 끊기는 네팔의 사정상 버스시간이나 집안일 등의 어려움이 여전히 있지만 더 잘 지속해나가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3월부터 디디카페는 토요일에도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이 토요일에도 카페를 열었으면 좋겠다는 요구가 많았지만 그래도 1주일에 한 번은 쉬는 것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디디카페 멤버들이 토요일도 영업을 하자고 자발적으로 의견을 모아 토요일에도 운영이 가능해졌습니다. 토요일에도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카페를 찾아주시고 있어서 기쁘지만, 모두가 너무 지치지 않게 토요일에는 운영시간을 줄이는 등의 새로운 운영방안을 함께 논의 중에 있습니다.

 

 



 

 


 

지난 42()에는 사네파에 있는 아름다운 커피카페에서 코리안장터가 열렸습니다. 디디카페도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을 가지고 참석했습니다. 코리아장터답게 많은 한국분들이 방문해주셨고 주변에 사는 외국인, 네팔분들도 많이 와 주셨습니다. 4시간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디디카페도 홍보하고 빵 맛도 보여드리는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코리안 장터는 매달 2회 열릴 예정이라고 하니 디디카페도 지속적으로 참석하여 디디카페홍보에 최선을 다해 보려고 합니다.

 

디디카페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메뉴를 선보이고 지역민들에게 소중한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으니 한국에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그리도 힘든 상황에서도 항상 웃으며 최선을 다 하고 있는 우리 디디카페 멤버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 두런두런의 네팔 취약계층 여성 취창업 지원 및 베이커리협동조합 설립 사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합니다.

 

 

 

 

Posted by DoRunDoRun